[D리포트] 축구 국대 손준호 구속수사 전환…사법처리 수순



중국 공안이 구류 기한이 만료된 산둥 타이산 소속 우리 축구 국가대표 손준호에 대해 구속 수사로 전환했다고 현지 공안 사정에 밝은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손준호에 대한 구류 만료 기한은 17일, 어제였습니다.

구속 수사 전환은 공안이 손준호에 대해 정식 사법 처리 수순에 들어갔다는 뜻입니다.

이로써 손주호의 유무죄는 법정에서 가려지게 됐습니다.

중국 공안은 통상 2개월 가량 보강 수사한 뒤기소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입니다.

손준호는 지난달 12일 상하이 훙차오공항에서 귀국하려다 연행돼 형사 구류 상태에서 수뢰 혐의로 조사를 받아 왔습니다.

현지 매체들은 중국 축구계에 부는 사정 태풍 속에 손준호가 속한 타이산의 감독과 선수들이 승부 조작 등의 혐의로 조사받고 있는 점에 주목해, 손준호도 이와 관련됐을 수 있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선양 총영사관측은 “영사 조력에 집중하면서 현지 공안에 신속·공정한 수사와 부당한 인권 침해 방지를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 취재 : 윤영현 / 영상편집 : 박정삼 / 제작 : 디지털뉴스편집부 )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