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시다 총리 지지율 ‘뚝뚝’…저출산 대책 평가도 부정적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이끄는 내각 지지율이 급락했다는 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왔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지난 이틀간 1천2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지난달 20일∼21일 조사보다 12%포인트 떨어진 33%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시다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의견은 12%포인트 상승한 58%였습니다.

기시다 총리의 장남이 지난해 연말에 총리 공관에서 친척과 송년회를 했던 사실이 알려지고, 일본판 주민등록증인 ‘마이넘버 카드’를 둘러싼 문제가 불거진 것이 내각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고 마이니치는 분석했습니다.

교도통신이 지난 이틀간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도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27일∼28일 조사보다 6.2%포인트 하락한 40.8%로 집계됐습니다.

기시다 총리가 올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저출산 대책의 효과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6.3%가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 히로시마에서 개최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무렵 이뤄진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보였지만, 이달 조사에서는 대부분 하락했습니다.

앞서 공영방송 NHK가 지난 9일∼11일 진행한 조사에서는 3%포인트 떨어진 43%였고, 지지통신이 같은 기간에 실시한 조사에서도 3.1%포인트 하락한 35.1%에 그쳤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