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서울 올해 첫 폭염주의보…내륙 온열 질환 주의

[앵커]

서울과 광주, 대구 등 내륙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낮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는 한여름 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데요.

외출하실 때 수분을 자주 섭취하는 등 온열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김동혁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전역에 올들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광명과 과천 등 경기 20개 시군과 전남 곡성과 구례, 전북 임실과 순창에도 폭염 특보가 추가로 발령됐습니다.

현재 중북부 지역과 광주, 대구와 강원 춘천 등 내륙 지역을 중심으로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의 최고 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날이 매우 덥겠습니다.

한반도 상공에서 대기 불안정을 만든 찬 공기가 물러가고, 대신 중국 대륙에서 달궈진 뜨거운 공기가 유입되면서 이틀째 폭염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폭염 특보가 내려지면 바깥 활동은 자제하고, 목이 마르지 않아도 물을 충분히 마셔주는 게 좋습니다.

특히 비닐하우스 등에선 가장 더운 시간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의 작업은 되도록 피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해야 합니다.

축사에서는 자주 환기하고, 양식장에서는 차광막을 설치하면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내일은 폭염 강도가 더 강해져 서울의 낮 기온이 35도까지 치솟겠고, 대전과 광주도 34도가 예상됩니다.

이번 폭염은 내일까지 이어진 뒤, 모레인 화요일부터 곳곳에 비가 내리면서 한풀 꺾이겠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dhkim1004@yna.co.kr)

#폭염 #더위 #열대야 #기상청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