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역주행에 단전사고·경영평가 최하위…과제 쌓인 코레일

[뉴스리뷰]

[앵커]

최근 잇단 사고로 논란이 된 코레일은 최근 나온 공공기관 경영평과에서도 최하위 성적을 기록했죠.

잊을만 하면 터지는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서 코레일에 변화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조성흠 기자입니다.

[기자]

경의선 선로 단전 사고로 인해 40여편의 열차 지연에, 수내역 에스컬레이터 역주행까지 잇따른 사고로 승객들에게 불편을 끼친 코레일.

윤석열 정부 첫 공공기관 경영평가 결과도 긍정적이지 않았습니다.

공기업 가운데 유일한 ‘아주 미흡’ E를 받았습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최하 등급입니다.

코레일은 “비위행위와 안전사고 등 공공기관이 준수해야 할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영동터널 부근에서 KTX 열차가 탈선하고, 오봉역에서 코레일 직원이 후진하는 열차에 치여 사망하는 등 지난해 발생한 안전사고만 66건이었습니다.

이로 인해 37억의 과징금도 부과 받았습니다.

혁신이 필요한 코레일, 과제가 산적해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여러 원인이 얽혀있는 만큼 우선 조직 진단을 통해서 기업의 고질적인 문제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위기 해결에 나서야 할 리더도 부재한 상황.

지난 3월 나희승 전 사장의 해임 이후 사장직은 공석입니다.

사장 공모가 진행 중이지만 나 전 사장의 해임처분 취소소송과 더불어 후보 평가 결과 유출 등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황용식 / 세종대학교 경영학과 교수> “회사의 중심이 될 수 있는 거버넌스의 중심 체계가 없다는 것이기 때문에 빨리 사장 자리를 채워서 리더십 공백을 원상으로…”

‘시설유지보수 시행업무는 철도공사에 위탁한다’ 규정이 삭제된 철도산업법 개정안과 수서발고속철도 SR과의 통합 등의 논란 역시 향후 코레일 개혁의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조성흠입니다. (makehmm@yna.co.kr)

#코레일 #경영평가 #안전사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