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30만, 잠실 14만 인파… 나들이 때 ‘이 길’ 피하세요-국민일보


연합뉴스

오늘(17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와 송파구 잠실, 종로구 광화문 일대 교통이 극도로 혼잡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의도에서는 방탄소년단(BTS) 데뷔 10주년 기념 축제가, 잠실에서는 미국 가수 브루노 마스와 걸 그룹 (여자)아이들 콘서트, 두산과 LG 간 프로 야구 경기가, 광화문에서는 진보·보수 단체 집회가 예정돼서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BTS 축제가 이날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다. 여의도 한강공원에는 BTS 히스토리 월(연혁을 기록한 벽)을 비롯해 무대 의상 전시관, 기념 조형물, 라이브 스크린 등이 설치된다. BTS 리더 알엠(RM)과 팬들이 소통하는 특별 프로그램 ‘오후 5시, 김남준입니다’가 준비됐고 오후 8시30분부터는 30분간 불꽃놀이가 진행된다.

서울시는 BTS 축제에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해 30만명 이상이 몰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2시부터 10시까지 여의동로 마포대교 남단~63빌딩 앞 1.5㎞ 구간을 전면 통제하기로 했다. 여의 상류 인터체인지(IC)와 여의나루로, 국제금융로 등 인근 도로는 차량 정체나 보행자 운집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통제된다. 행사를 보기 위해 주·정차한 차량 단속도 진행된다. BTS 축제가 끝난 이후 귀가 인파가 과도하게 몰릴 경우 서울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을 무정차 통과할 수도 있다.

이날부터 18일까지 이틀간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브루노 마스 콘서트의 경우 11만명이, 같은 기간 잠실 실내 체육관에서 개최되는 (여자)아이들 콘서트에는 1만명이, 17일 오후 5시로 계획된 두산-LG 프로 야구 경기에는 2만명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

광화문에서는 오후 2시부터 진보 성향 시민단체 촛불승리전환행동이 윤석열 대통령 퇴진과 김건희 여사 특검을 요구하는 제9차 전국 집중 촛불 집회를 열 예정이다. 오후 3시부터 1000명이 참여하는 사전 집회를 연 뒤 5시부터는 7000명 규모의 본집회를 이어나간다. 보수 성향 단체 자유통일당은 동화면세점 앞에서 200명 규모의 자유 통일 주사파 척결 집회를 연다. 이외에 건설노조와 신자유연대의 집회 등도 예정돼있다.

서울시는 이번 주말 내내 도심 곳곳에서 많은 행사와 집회가 열리는 만큼 대중교통을 이용하라고 권장했다. 지역별로 자세한 교통 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안내 전화(02-700-5000)나 종합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