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해양 방사능 조사 92→200곳”…민주 “책임 방기”


<앵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국민 불안을 없애기 위해 정부가 해양 방사능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조사 지점을 현재 92개에서 200개로 늘린다는 겁니다. 민주당은 오염수를 ‘핵 폐수’로 부르면서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국민 불안이 잦아들지 않자, 정부, 여당이 해양·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오늘(18일) 고위 당정협의회에서는 우선 해양 방사능 조사 지점을 현재 92개에서 200개로 늘리고, 세슘과 삼중수소 농도 분석 주기도 핵종별 최대 3개월에서 격주로 단축하기로 했습니다.

또, 대형 수산물 위탁판매장 43곳의 모든 어종에 대한 방사능 검사 체계도 갖추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의 오염수 관련 장외집회도 강하게 비판했는데,

[김기현/국민의힘 대표 : (민주당이) 토요일마다 전국을 유람하면서 계속해서 괴담으로…. ‘뇌피셜’ 이런 용어가 적절하지 않을까 하는 만큼 터무니없는 괴담을 계속해서….]

가짜뉴스나 괴담에 대해서는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대응하겠다고 했습니다.

원전 오염수를 핵 폐수로 부르기로 한 민주당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이 핵 폐수 홍보대사냐고 직격 했습니다.

[권칠승/민주당 수석대변인 : 일본 정부의 말만 믿고 국민과 야당을 매도하고 있으니 핵 폐수 홍보대사입니까? (정부·여당이) 국민의 생명과 수산업계의 생존권을 지켜줘야 하지 않습니까?]

이재명 민주당 대표 한 초등학교 선생님이 보낸 편지 공개

이재명 대표는 오늘, 한 초등학교 선생님이 보낸 편지를 공개하며 국민과 우리 바다를 지켜야 할 책임을 정부가 방기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달 말쯤 원전 오염수의 안정성 등을 담은 국제원자력기구, IAEA의 최종 보고서가 나올 예정인데, 여야는 이미 합의한 오염수 관련 청문회 개최 시기를 두고도, 보고서 발간 이후에 하자, IAEA 일정에 맞출 필요가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유미라)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