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불법 정치자금 의혹’ 황보승희, 자진 탈당으로 가닥-국민일보


국민일보DB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과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황보승희(사진) 국민의힘 의원(부산 중구·영도구)이 ‘자진탈당’을 결정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18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황보 의원이 당 지도부에 ‘주말까지 시간을 달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했다”며 “황보 의원이 자진탈당 쪽으로 결심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다른 고위 관계자는 “황보 의원이 탈당계를 내면 곧장 받아들여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황보 의원 이슈에 국민의힘이 더이상 시달릴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황보 의원은 국민의힘 당무감사위원회가 지난 13일 자신에 대한 당무조사를 결정한 이후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자진탈당은 황보 의원과 국민의힘 지도부 간의 절충점으로 분석된다. 황보 의원 입장에서는 자진탈당을 할 경우 당무감사위 이후 있을 윤리위원회의 고강도 징계를 피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국민의힘도 황보 의원이 자진탈당을 하면, 윤리위 징계가 나올 때까지 최장 1개월 동안 황보 의원 논란이 계속되는 상황을 피할 수 있는 것이다.

국민의힘 당무감사위는 이르면 이번 주 중 황보 의원을 불러 당무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만약, 황보 의원이 이에 앞서 탈당을 결행할 경우 당무조사는 실시되지 않는다.

국민의힘 당규에 따르면 당무감사위는 징계 의결 사건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고, 이후 윤리위가 최종 징계 결정을 내린다. 이때 당무감사위는 ‘제명·탈당권유·당원권정지·경고’ 가운데 징계 수위를 선택해 윤리위에 권고할 수 있다. 윤리위는 징계안건을 회부받은 날로부터 1개월 내 징계 수준을 최종 의결해야 한다.

당무감사위는 황보 의원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과 보좌진·사무실 경비 유용 의혹 등에 대한 소명을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황보 의원은 2020년 21대 총선과 2022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구 기초의원과 관계자들로부터 공천을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 등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황보 의원은 “전 남편의 일방적 주장만을 토대로 경찰이 1년 넘게 수사하고 있다”고 반박하는 상황이다.

황보 의원은 사생활 논란도 불거져 있다. 동거 중인 B씨가 황보 의원의 관용차와 보좌진, 사무실 경비 등을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이 터져 나왔다. B씨가 당 지도부를 비롯한 당 인사들을 수차례 만났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부동산 개발업체를 경영하고 있는 B씨가 내년 4월 총선에서 국민의힘 후보로 부산 출마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더욱 확산됐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